아름다운 당신[도종환]

아름다운 당신

누가 너를 용서하지 않을 수 있으랴
네가 생각하기조차 싫은
끔찍한 모습의 벌레로 살았다 할지라도
누가 너를 사랑하지 않을 수 있으랴
온 몸에 독기를 가시처럼 품고
음습한 곳을 떠돌았을지라도
바로 그렇기 때문에
너의 고통스러운 변신을
기뻐하는 것이다.
네가 지금은 한 마리
작은 나비에 지나지 않을지라도

-도종환-

죽을힘다해 내 모습 직면하고, 벗어나려 애써본 사람에게, 눈물나게 위로되는 시....ㅠ;;;

by ㄷㄷㅐ꿍쓰 | 2008/05/14 16:10 | about 詩 | 트랙백 | 덧글(0)

긍정적인 밥[함민복]

긍정적인 밥
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함민복

시 한 편에 삼만 원이면

너무 박하다 싶다가도

쌀이 두 말인데 생각하면

금방 마음이 따뜻한 밥이 되네.



시집 한 권에 삼천 원이면

든 공에 비해 헐하다 싶다가도

국밥이 한 그릇인데

내 시집이 국밥 한 그릇만큼

사람들 가슴을 따뜻하게 데워줄 수 있을까

생각하면 아직 멀기만 하네.



시집이 한 권 팔리면

내게 삼백 원이 돌아온다.

박리다 싶다가도

굵은 소금이 한 됫박인데 생각하면

푸른 바다처럼 상할 마음 하나 없네.


~~~~~~~~~~~~~

캬~~하~~

너무 좋아,,,ㅋㅋㅋ

by ㄷㄷㅐ꿍쓰 | 2008/05/09 13:24 | about 詩 | 트랙백 | 덧글(0)

◀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▶